한진그룹 경영권분쟁 '국민연금·소액주주' 키맨 부상
한진그룹 경영권분쟁 '국민연금·소액주주' 키맨 부상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2.0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ㅜ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새 변수를 맞았다.  경영권 분쟁에 ‘캐스팅보트’를 쥔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원태 회장 지지 입장을 밝힌 것. 

4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 고문과 조 전무는 조현태 회장 지지를 선언했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입장문에서 "한진그룹 대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그룹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한다"며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한다"고 했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국내외 경영환경이 어렵지만, 현 경영진이 최선을 다해 경영성과를 개선하고 전문경영체제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개선 노력을 기울여 국민과 주주, 고객과 임직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한진그룹을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의 안정과 발전에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의 경영권 분쟁에 새 변수가 발생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지난달 31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한진칼 주식을 공동 보유하기로 하고 '반 조원태' 연합전선을 펼쳤다. 하지만 이 고문과 조 전무가 조원태 회장 지지를 선언하면서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였던 조 회장은 일단 지분 경쟁에서 다시 우위에 섰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을 합친 한진칼 지분은 31.98%다. 반면 조현태 조 회장 지분은 6.52%로, 이 고문(5.31%)과 조 전무(6.47%)에 이어 델타항공(10.00%)과 카카오(1%)의 지분까지 합하면 33.45%여서 조현아 연합군에 비해 1.47%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때문에 한진그룹 경영권은 국민연금 소액주주의 표심이 향방을 가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