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전년대비 23% 하락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전년대비 23% 하락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2.0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매입자거주지별 통계를 살펴본 결과,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은 3만 1444건으로 2018년(4만 1070건)대비 23.44% 감소한 것으로 이는 2013년(2만 9439건)이후 최저치다.

서울 사람들이 가장 많이 매입한 경기도 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2만 580건으로 2018년(2만 8245건) 대비 27.14%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도 2018년에만 하더라도 2779건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에는 2484건으로 전년대비 10.62%나 감소했다. 서울 거주자의 대구 아파트 매입은 2018년 491건에서 2019년 422건으로 14.05% 하락했고, 대전과 광주도 각각 16.98%, 34.09%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거주자들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이 줄어든 것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대출 규제와 보유세 강화 등의 조치로 다주택 투자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2주택 이상 보유자에 대한 종부세가 중과되고 공시가격 인상으로 다주택자들의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서 서울 거주자들의 타 지역 아파트 원정 거래량을 줄이고 서울 아파트의 똘똘한 한 채를 마련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아파트와 타 지역간의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에만 하더라도 서울과 경기도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는 4억 9341만원 상당이었다. 하지만,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9억 1216만원까지 치솟아 오르면서 경기도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가 5억 5597만원까지 벌어진 것이다. 

또한, 지난해 1월 서울과 5대 광역시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도 6억 99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6억 6584만원으로 아파트 가격격차가 더 확대됐다. 

그 중에서도 12·16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 고가 아파트 규제가 강화되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9억원 이하 아파트에 투자자들이 몰리는 분위기다. 

서울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지역 간 아파트 매수우위지수 격차도 확대됐다. 올해 1월 서울의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02.1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5대 광역시의 경우 56.6에 그쳤고, 경기도 역시 73.0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서울 거주자가 경기도 내 가장 많이 매입한 곳은 ‘고양시’로 아파트 매입 거래량이 2430건으로 확인됐다. 이어 남양주시 1889건, 용인시 1841건, 성남시 1483건, 김포시 1455건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