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64% "신종코로나 공포감, 메르스보다 커"
경기도민 64% "신종코로나 공포감, 메르스보다 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2.1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경기도청 제공
그래픽=경기도청 제공

 

[뉴스로드]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에 대해 더 공포감을 느끼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달 30~31일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종 코로나에 대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결과를 10일 발표했다.

경기도민의 64%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2015년 전국적으로 유행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보다 더 공포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증 확산에 대해서도 도민의 90%(매우 53%, 대체로 36%)가 현재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처에 대해 응답자의 59%는 잘하고 있다고, 37%는 잘못하고 있다고 각각 답했다.

경기도민 93%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적인 위생 관리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 마지막 날인 지난달 31일은 국내에서 11명(경기도 2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시점이었고,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27명(경기도 10명)으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