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80년 사태 휴교령 의미, 광주와 무관"
황교안 "80년 사태 휴교령 의미, 광주와 무관"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2.1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80년 무슨 사태" 발언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덜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등에서 황 대표의 역사 인식에 문제가 있다며 비판하고 나선 것. 

민주당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황 대표 발언은 비뚤어진 역사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고 말했다. 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도 “올해는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이다.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하겠다는 제1 야당의 대표이자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야심찬 꿈을 꾸는 사람의 역사 의식에 경악한다”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황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광주의 피를 모욕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괴물이 되기로 한 것이냐. 평생을 자신의 영달에만 애써온 황교안 대표이지만 서울의 봄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모를 리는 없다. 선거를 앞두고 지지 세력을 결집시키겠다는 의도가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변곡점을 만든 5월의 광주를 무슨 사태 정도로 기억하는 황 대표의 빈약하고도 허망한 역사 인식 수준에 개탄할 수밖에 없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자체를 알지 못하는 황 대표와 같은 이가 제도권 정치에 진입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도 "황 대표의 근본적인 정신 상태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당시 휴교령을 의미한 것이라며 5·18 민주화 운동이나 광주와 무관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11일 기자들의 질문에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다닐 수 없게 됐던 상황에 대한 언급이었다. 틀린 얘기 계속하면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