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뺀 노조, 직장인 82% ‘찬성’
‘노동’ 뺀 노조, 직장인 82% ‘찬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2.1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최근 IT기업을 중심으로 노동조합 명칭에 ‘노동’이 빠지고 있다. 게임업체 넥슨과 스마일게이트 노조는 각각 ‘스타팅포인트’ ‘SG길드’를 사용한다. 네이버 노조의 경우 정식 명칭은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노조 네이버지회’지만 별칭인 ‘공동성명’이 더 널리 쓰인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 '긍정적으로 본다'가 82.1%, '부정적으로 본다'는 17.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직장인 5명 중 4명 이상은 이 같은 조합명을 환영하는 가장 큰 이유는 ‘파업 중심의 기존 노동운동과 다르다는 것을 강조할 수 있어서’(37.7%)때문이었다. 이는 많은 직장인이 기존의 파업 위주의 노동운동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이어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이 전해져서’(26.8%), ‘동호회 느낌으로 접근할 수 있을 것 같아서’(16.4%), ‘그냥 ‘노조’라는 말이 싫어서’(9.8%), ‘다른 사람에게 ‘노조 조합원’이라고 말을 하는 게 싫어서’(8.7%) 등의 이유가 확인됐다. 

반대의견으로는 노조에서 노동을 빼지 않아야 된다고 보는 가장 큰 이유는 ‘굳이 이름을 바꿀 필요가 없는 것 같아서’(36.7%)였다. 이어 ‘노동’이라는 말이 빠지면 근로조건을 향상한다는 목적성이 분명하지 않아 보여서’(30.5%)로 노동자를 대변하려면 ‘노동’이 빠질 수 없다는 것이 근거다.

이 외 ‘노조’라는 이름을 써야 협상 시 무게감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아서‘(17.2%), ‘조합원들 간의 연대감, 소속감이 덜 전해 질 것 같아서’(9.4%) 등 기존 노조명칭을 선호하는 이유가 이어졌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10일부터 26일까지 17일간 직장인과 구직자 51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32%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