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행 등 위약금 환불 피해 잇따라
코로나19 여행 등 위약금 환불 피해 잇따라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02.2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이태규 의원실 제공
자료=이태규 의원실 제공

 

[뉴스로드] 코로나19 여파로 여행 취소 사례가 늘면서 소비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1∼15일 여행 취소로 인한 위약금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124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같은 내용의 피해구제 신청이 10건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로 소비자 피해가 크게 증가한 셈이다. 1월 한달간 접수 사례도 38건에 불과했다.

여행 뿐 아니라 돌잔치나 예식장 취소와 관련한 위약금 피해도 늘었다.

B씨는 이달 15일 한 식당에서 돌잔치를 하기로 하고 계약금 30만원을 냈다. 그러나 해당 식당 인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달 9일 계약 취소를 요청했지만 업체에서는 위약금으로 95만원을 내야한다고 통보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1∼15일 돌잔치 관련 피해 구제 신청은 27건으로 전년 동기 1건보다 크게 늘었다. 예식장 관련 피해도 7건 접수됐다.

이태규 의원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계약을 취소하면서 발생한 위약금 문제로 분쟁이 발생하는 등 국민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가뜩이나 마음 졸이고 있는 국민들이 금전적인 피해까지 겪지 않도록 정부당국의 적절한 조정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