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돌연사 쿠팡맨 사인은 ‘심장질환’
경찰, 돌연사 쿠팡맨 사인은 ‘심장질환’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03.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배송업무 도중 숨진 채 발견된 온라인 쇼핑몰 ‘쿠팡’ 직원 김모(46)씨의 사인이 심장질환인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김씨의 부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관상동맥의 4분의 3 정도가 막혀 있던 것으로 관찰되고 이에 따라 사인은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2일 안산의 한 빌라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씨는 지난달 중순 쿠팡에 입사해 14일간 배송 업무에 투입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측은 “주변 동료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씨는 신입 직원이 수행하기에 버거운 물량을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쿠팡 측은 “고인은 입사 이후 3개월간 트레이닝을 받는 기간이라 일반 쿠팡맨의 50~65% 정도 물량을 소화했다”면서 “쿠팡은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물량은 일반인 아르바이트인‘쿠팡 플렉스’를 3배 정도 증원해 해결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