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시공능력 평가, 아파트 가격에도 영향
건설사 시공능력 평가, 아파트 가격에도 영향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3.2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건설사들의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아파트 시세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종합건설 부문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삼성물산(1위)-현대건설(2위)-대림산업(3위)-GS건설(4위)-대우건설(5위) 순이다.

부동산114가 시공능력평가 상위 5위권 건설사(컨소시엄 제외한 단독 시공 기준)별로 서울 지역 아파트의 올해 2월 말 기준 3.3㎡당 평균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삼성물산이 4,447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GS건설(3,902만원) △현대건설(3,466만원) △대림산업(3,018만원) △대우건설(2,414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건설사별로 고가 아파트의 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 강남3구에 들어서 있다. 전용면적 84㎡ 기준, 삼성물산은 ‘래미안’ 브랜드를 단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반포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등이 24억-33억원 수준의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GS건설은 ‘자이’ 브랜드를 내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등이 25억-26억원의 시세를 나타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일수록 아파트 브랜드 경쟁력이 높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 보니 강남 등 요지에 위치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지 수주전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는 경우가 많은데다 건설사들의 고급화 전략으로 그만큼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