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중환자3분의1은 군포효사랑요양원 확진자
경기도 코로나19 중환자3분의1은 군포효사랑요양원 확진자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3.2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경기도내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3분의 1은 최근 발생한 군포 효사랑요양원 확진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은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장기요양시설 같은 감염 취약시설에서 유행이 발생하면 병상이나 장비 같은 의료자원을 더 많이 투입해야 하는 특성이 있어 감염에 대한 보호와 관리를 강화해야 할 공간 중 하나”라며 “경기도는 예방적 코호트 격리로 대비해 왔지만 위험 수준은 여전히 높다”고 이에 대한 대응을 주문했다.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군포 효사랑요양원은 지난 1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24일 8명이 추가 확진돼 총 1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확진자 중 입소자는 10명, 직원은 4명이다. 확진된 입소자들의 평균 연령은 90세였고 최고령자는 99세(22년생)였다.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원 4~5층은 코호트 격리 중이며, 시설 내부 소독 및 입소자와 직원에 대한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중이다.

확진된 입소자들은 모두 의료기관으로 후송됐으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명지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경기도의료원 등에 분산 입원 치료중이다. 경기도는 25일 현재 총 27개 병상을 중환자 병상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9병상이 군포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진료에 활용되고 있다. 

한편, 25일 0시 기준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는 387명이다(전국 9,137명). 이는 전일 0시 대비 24명 증가한 것이다. 인구100만 명당 확진자 발생수는 28.3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8번째다.

신규확진자 24명 중 50%인 12명이 해외유입 관련이며, 군포 효사랑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8명이다.  

시군별로는 성남시 103명, 부천시 54명, 용인시 40명 순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구 10만 명 당 발생수는 성남이 10.7명으로 가장 높고 과천 8.6명, 군포 6.4명 순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100명은 퇴원했고 현재 283명이 도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경기도 병상운영 현황을 보면 25일 0시 기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3곳,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6곳, 성남시의료원 1곳 및 도내 민간 상급종합병원 4곳의 협력으로 총 14개 병원에 438개의 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병상은 317병상(72.4%)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