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천139만원’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천139만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0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내 대기업 중 14개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1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중 금융감독원에 2019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79개사(지주사, 제출기한연장기업 제외) 직원의 현황을 분석해 발표한 결과, 이들 대기업의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8천139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직원 평균 급여가 평균 8천992만원으로 여직원 평균 급여(평균 5천949만원)보다 3천여만원이 높았다.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천만원에 달했다. 이외에도 총 14개 대기업 직원의 급여가 평균 1억원 이상으로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1억2천300만원) ▲SK하이닉스(1억1천700만원) ▲SK텔레콤(1억1천6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1천600만원) ▲S-Oil(1억1천만원) ▲삼성증권(1억800만원) ▲삼성전자(1억8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카드(1억4백만원) ▲제일기획(1억4백만원) ▲삼성물산(1억1백만원) ▲한화솔루션(1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5천2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1억4천500만원)과 ▲SK하이닉스(1억3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SK하이닉스(9천400만원),▲NH투자증권(9천100만원) ▲제일기획(9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대기업 직원의 평균 근속년수는 11.3년으로 집계됐다. 남직원이 평균 12년, 여직원이 평균 9년으로 남직원이 평균 3년여 더 길었다.

전체 직원의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21.7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KT(21.2년),▲포스코(19.1년) ▲현대자동차(19.1년) ▲쌍용양회(17.6년) ▲S-Oil(17.2년) 순으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길었다.

성별에 따라 남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21.9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KT(21.8년) ▲포스코(20.0년) ▲현대자동차(19.5년) ▲대한항공(18.5년)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호텔신라’로 21.6년으로 가장 길었다. 그리고 이어 ▲KT(18.3년) ▲삼성생명(15.2년) ▲기아자동차(14.7년) 순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