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매출 3천억원 돌파 '가맹점 소통 강화'
bhc치킨, 매출 3천억원 돌파 '가맹점 소통 강화'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4.1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hc박현종 회장
bhc박현종 회장

 

[뉴스로드]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지난해 3,186억원의 매출을 올려 사상 처음으로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bhc치킨이 독자경영을 시작한 2013년 순수매출(타사 용역매출 제외)과 비교해 보면 6년 만에 5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2013년 당시 7~8위를 차지했던 업계 순위도 2016년에 2위로 껑충 올라섰으며 급기야 업계에서 마의 숫자로 통하는 ‘3000억’ 매출을 달성했다.

가맹점 수는 2013년 정규 매장 700여개에서 지난해 1,450여개로 750여개가 늘었으며 가맹점 연평균 매출 또한 2013년 1억 4천만 원에서 2019년에는 4억 6천만 원으로 3배를 훌쩍 뛰어넘었다.

bhc치킨의 성공 신화의 시작은 전문 경영인을 통한 과감한 경영혁신과 사업 인프라 구축에 있다.

독자경영이 시작된 2013년 당시 프랜차이즈 업계는 창업주가 경영을 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bhc치킨은 삼성전자 출신의 전문 경영인 박현종 회장을 영입해 기존의 비합리적인 관행을 과감히 없애고 스피드하고 투명한 경영을 시작했다.

박현종 회장은 과감한 전산 시스템 투자와 새로운 업무 프로세스를 정립해 모든 성과를 지표화 하고 시스템을 통해 평가하는 등 시스템 중심의 경영 체질로 변화시켰고 원칙과 준법 경영에 맞춰 불합리하고 비효율적인 부분에 대해 과감하고 대대적인 개혁을 진행했다.

특히 bhc의 치킨 부문은 별도의 자회사 없이 하나의 독립적인 법인으로 운영해 보다 투명한 경영을 펼칠 수 있었으며 불필요한 곳에 비용이 집행되는 것을 방지하는 등 효과적인 경영 프로세스를 구축하면서 판관비를 효율적으로 운영했다.

사업 인프라 개선을 위한 투자도 과감히 실행했다.

배송 차량에 법정 온도 유지를 위한 설비 투자와 위성항법장치(GPS) 부착해 배송 상황이 예측 가능하도록 했다. 최신식 물류센터 구축으로 물류 품질을 개선하였으며 자체 물류 시스템 구축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와 물류 로스 최소화 등 효율적인 관리로 경쟁사에 비해 높은 물류 경쟁력을 갖췄다.

더불어 판관비를 고정비화 하는 경영구조로 영업이익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전산 시스템을 활용한 페이퍼리스(Paperless) 프로젝트 도입을 통한 업무혁신으로 매출 증가에 따른 인력 수요 증가를 최소화 했다.

마케팅 비용도 독자경영 전보다 3배로 늘려 투자하였으며 매출 대비 과도하다는 우려가 있었으나 지속적으로 동일한 예산으로 꾸준히 투자하는 전략을 유지했다.
매출 증가에 따른 매출 이익 대부분이 영업이익 증가로 이루어지는 수익구조를 구축했다.

2019년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810억원(34%↑)이 늘어나 업계에서 가장 큰 성장을 이루었으나 판매관리비는 2018년 355억원(14.9%)에서 2019년 301억원(9.4%)으로 오히려 감소해 영업이익이 2018년 600억에서 2019년 970억으로 최고의 수익을 달성하게 됐다.

bhc치킨은 상생경영의 근간을 소통에 방점을 두고 가맹점과의 소통 강화를 강조했다.

가맹점 e쿠폰 정산 시스템도 대폭 개선했다. 업계 관행이던 최대 55일 걸렸던 결제를 소비자가 실질적인 구매가 이루어지면 3일 이내로 결제해 가맹점이 갖는 부담감을 줄였다.

bhc치킨은 나눔경영에도 적극적이다. 지난 2017년 나눔과 상생의 정신을 담은 새로운 개념의 사회공헌활동인 ‘BSR(bhc+CSR)'을 본격 가동해 대학생 봉사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을 비롯해 다양한 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고객과의 신뢰 구축에 나서고 있다. 

bhc치킨은 가맹점들이 안정적이고 장기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프랜차이즈의 진정한 상생이라고 강조하면서 매출 증대를 위한 가맹점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속적인 성장과 높아지는 주문량을 원활하게 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본사가 가맹점당 30% 지원해 매장 조리 능력 증대를 사전적으로 실행했다. 이는 결국 2020년 가맹점 매출 증대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를 가져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월, 2월, 3월 가맹점 평균 매출액이 전년대비 평균 35% 성장률을 달성했다.

한편 bhc치킨은 박현종 회장과 더불어 삼성전자 출신인 임금옥 대표를 2017년 전문 경영인으로 영입하여 삼성의 성공 DNA를 이식해 제2의 도약을 위해 도전했고 그 결과 2019년 또 다른 눈부신 성과를 거두었다.

bhc치킨의 대표 메뉴인 '뿌링클‘이 출시 후 5년 동안 누적 판매량이 3,400만 개를 돌파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에서 알 수 있듯이 bhc치킨은 차별화와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맛‘ 개발이라는 기본에 충실해 왔다.

bhc치킨은 부분육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로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bhc그룹은 치킨 사업 외에도 직영점인 창고43과 가맹점인 큰맘할매순대국, 그램그램으로 사업영역을 성공적으로 확대해 국내 2,0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4,1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bhc 그룹은 올해 5,300억 원의 매출이 예상되는 탄탄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