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코로나 애로 협력사에 10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LG화학, 코로나 애로 협력사에 10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사진=LG화학 제공

 

[뉴스로드] LG화학이 코로나 극복을 위해 협력회사, 사회적기업, 취약계층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전방위적 지원 활동에 나선다. 

먼저 LG화학은 코로나 확산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현재 운영 중인 상생 펀드 및 혁신성장 펀드 등 총 1,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조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상생 펀드’는 협력회사의 운영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629억원 규모의 저리 대출 펀드이다.

‘혁신성장 펀드’는 협력회사의 핵심 R&D 과제 등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432억원 규모의 무이자 대출 펀드이다.

LG화학은 코로나 이슈로 긴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협력업체들에게 심사를 최대한 간소화하는 등 상반기 중에 빠른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사회적기업과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LG화학은 LG전자와 함께 친환경 사회적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LG소셜캠퍼스’에 선정돼 활동 중인 사회적기업에 총 2억원 규모 구호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청소년 2,000여 명을 대상으로는 온라인 개학 이후 원격수업에 필요한 헤드셋 등 총 3억원 규모의 필요물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주변 곳곳을 살펴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함께 힘을 보태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