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뒷북 사과 "택배로 바이러스 전파 사례 없어"
쿠팡 뒷북 사과 "택배로 바이러스 전파 사례 없어"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5.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쿠팡물류센터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데 대해 쿠팡측이 공식 사과했다. 쿠팡은 28일 소비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고객님이 받아보시는 상품은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안전하다”고 설명하며 고개를 숙였다.

쿠팡은 소비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상품 안전성’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전국 모든 물류센터에 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하고 매일 방역을 실시했다”며 “마스크와 장갑, 손세정제를 충분히 비치하고, 모든 직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쓰고 작업하도록 적극적으로 권했다. 특히 신선센터의 경우 상품이 이미 포장된 상태로 입고되기 때문에 쿠팡 직원이 상품을 직접 접촉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방역 진행 방식’과 관련해 “정상 가동 중인 모든 물류센터에서는 지금도 매일 강도 높은 방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단순히 소독약을 뿌리는 수준을 넘어, 방역 인력이 천에 소독약을 묻혀 손잡이나 문고리처럼 사람 손이 닿는 곳을 구석구석 손으로 닦는 수준의 방역이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고객님이 받아보시는 상품은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일부에서 제기하는 ‘택배로 바이러스가 옮기지 않는냐’에 대해서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550만건이 넘다. 그중 택배를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다고 보고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며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택배를 통한 감염 위험은 극히 낮다고 공식적으로 밝히고 있다. 우리나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택배로 바이러스가 전파된 사례가 전혀 없다고 여러 번 반복해서 밝혔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배송된 상품은 안전한가’에 대해 쿠팡측은 “쿠팡의 상품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믿고 쓰셔도 된다”며 “쿠팡의 모든 신선식품 상품은 포장된 상태로 입고된다. 입고부터 출고까지 쿠팡 직원이 상품을 직접 접촉하는 일이 없다. 신선식품이 아닌 일반상품 역시 매일 방역조치가 이뤄지는 물류센터에 보관되며, 모든 직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작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쿠팡은 현재 확진자 발생과 전혀 관련 없는 다른 물류센터에서 배송 하고 있다. 고객님이 100% 안심하실 수 있도록, 배송 직전까지 단계별로 위생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확진자가 발생 장소’와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곳은 쿠팡 부천·고양 물류센터이다. 쿠팡은 해당 시설을 즉시 폐쇄하고 초강력 방역을 진행하는 한편,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는 물론 일반 직원들까지 자가격리하고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모든 과정을 질병관리본부를 포함한 방역당국에 상세히 투명하게 보고하고, 세세한 사항까지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은 ‘배송직원들의 안전’에 대해서는 “배송 직원과 물류 센터 직원들은 근무 공간이 분리 돼 있다. 쿠팡은 비대면 배송을 시행하고 있으며, 장갑과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고 있어 안전한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앞으로의 조치’에 대해 “방역당국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꼭 필요한 조치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준비와 각오가 돼 있고, 이미 실행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협의해, 지금까지 해오던 수준을 뛰어넘는 초강력 방역조치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쿠팡은 “‘로켓배송’은 단순한 일이 아니라 사명이고 소신이다. 고객이 안심할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해 가장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계속해서 실행하겠다”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야단치시는 말씀도 겸허하게 듣겠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28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쿠팡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33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