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코로나19 이후 글로벌사업 활성화 토론회 개최
LH, 코로나19 이후 글로벌사업 활성화 토론회 개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6.23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사업 활성화’ 토론회에서 변창흠 LH 사장이 기조특강을 진행하고 있다.사진=LH 제공
23일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사업 활성화’ 토론회에서 변창흠 LH 사장이 기조특강을 진행하고 있다.사진=LH 제공

 

[뉴스로드] LH는 23일 진주 LH 본사에서 토지주택연구원, 해외사업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COVID19 이후 글로벌사업 활성화’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말 LH 글로벌사업본부가 신설된 이후 처음 개최된 토론회로, LH의 해외사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코로나 상황에서 필요한 중장기 사업 추진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최근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극복방안으로 해외사업 등 국가 신성장 동력 발굴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특히 기존의 단순도급형 수주가 아닌 고부가가치의 투자개발형 해외사업을 수주해 해외개발사업 전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경제적 파급효과를 확대할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LH는 작년 9월 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KMIC) 해외합작법인을 설립하며 그간 수주형 해외사업에서 탈피하고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해외진출 방향을 전환한 데 이어, 올해는 베트남과 러시아 등으로 투자개발형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먼저 변창흠 LH 사장이 ‘글로벌 포용국가 비전과 LH 해외개발 구상’이라는 주제로 기조특강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변창흠 사장은 단순 개발사업이 아닌 우리나라와 해당 국가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전략으로 ‘포용적 해외개발’의 필요성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하는 글로벌 도시개발 리더로서 LH의 역할을 설정했다.

특히 그 실행과제로 글로벌 포용성장 정책지원자(Supporter), 한국형 도시모델 사업기획자(Planner), 해외투자사업 총괄개발자(Developer) 역할을 수행하는 글로벌 SPD(Supporter-Planner-Developer) 전략을 제시했다.

LH는 이를 통해 공공기관 파트너쉽을 선도하고 민간기업 동반진출을 촉진할 계획으로, 글로벌 SPD 전략이 해외사업 활성화의 해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후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의 LH 글로벌사업 추진현황 및 전략에 대한 특강이 이어졌으며, 베트남‧러시아‧중남미지역 진출전략 및 인도네시아 신수도 이전, 팬데믹 시대 글로벌 개발사업의 변화 및 대응방안에 대한 5가지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자유토론에서는 황희연 토지주택연구원장, LH 임직원들, 김도년 성균관대 교수, 김찬호 중앙대 교수 등 외부 전문가들이 함께 국가별 차별화된 진출전략에 대한 아이디어와 LH 투자개발형 해외사업의 방향을 고민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사회주택 등 해외사업 수출모델을 보다 구체화하고, 원팀코리아 2.0, 글로벌사업전략기획위원회 운영 등 전문가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해외사업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