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인국공 논란의 본질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김두관 "인국공 논란의 본질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6.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공식 블로그.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공식 블로그.

[뉴스로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오히려 불공정한 것은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 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9년 기준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평균 연봉은 9100만원에 달한 반면, 이번에 정규직 전환하는 분들의 연봉은 3850만원 수준으로 설계됐다고 한다"며 흔히들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기업 직원의 연봉과 차이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좋은 일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현실에서 심각한 '고용 절벽'에 마주 선 청년들의 박탈감은 이해한다"며 "하지만 취준생(취업준비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매우 차별적"이라고 비판했다. 

보안검색 요원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청원경찰 분들은 교육을 받고 몇 년 동안 공항 보안이라는 전문 분야에 종사했던 분들이지 알바가 아니다. 취준생 일자리를 빼앗는다는데 이것도 거짓이다. 정년까지 보안검색 업무만 하기 때문에 사무직 위주인 정규직 자리를 빼앗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또 이번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안이 확대된 데에는 보수언론의 왜곡 보도도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이고, 온갖 차별로 고통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다. 이것이 노노(勞勞) 갈등을 부추기고, 불공정한 능력주의를 공정하다 느끼게 하고, 사회적 연대를 가로막고, 드디어 노동자를 일등국민과 이등국민으로 갈라놓았다"며 “기업의 비용절감을 이유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놓은 구조를 혁파해야 하고, 평등권을 규정한 헌법에 반하는 반인권적인 제도를 규탄해야 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