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패스트트랙 사건 황교안 리더십 부재"
홍준표 "패스트트랙 사건 황교안 리더십 부재"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6.2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쳐.

[뉴스로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황교안, 니경원 등 전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11월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여야가 극한 대치를 할 때 황 대표의 단식장을 찾아가 민주당과 합의를 종용했다. 공수처법은 정부조직법이고 우리가 집권할 때 폐지하면 되니 넘겨주고 기괴한 선거법은 막으라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조언한 가장 큰 이유는 고발된 국회의원들 보호 때문이었다. 원인이 된 패스트트랙이 합의되면 고발 취소가 되고, 검찰도 기소 명분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둘 다 막는다고 큰소리치면서 심지어 의총장에서 나중에 법적 문제가 생기면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변호사이니 모든 것을 책임진다고 호언장담했다. 나 원내대표는 나아가 공천 가산점 운운까지 하면서 극한투쟁을 부추겼다. 그 후 어떻게 되었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두 법은 강행 통과되었고, 공천 가산점은 주지 않고 많은 의원을 낙천시켰으며 그나마 재공천 되어 당선된 9명의 현역 의원들은 지금 사법절차의 족쇄를 찼다”라고 개탄했다. 홍 의원은 또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기소된 통합당 의원이 의원직 상실형을 받으면 개헌 저지선이 무너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통합당의 현재 의석 수는 103석에 불과해 개헌 저지선인 100석을 자칫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홍 의원은 “2회에 걸친 공판 준비절차에서 당을 대표한 두 분의 변호 내용은 기가 막힐 지경이다.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섰다고 진술해 달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내 귀를 의심했다. 어이없는 무책임한 변론이다. 지금이라도 당선된 9명의 의원을 구하려면 모든 책임은 지도부인 우리 두 사람에게 있다, 의원들은 지휘에 따라준 잘못밖에 없다, 의원들을 선처해달라고 해야 한다. 이것이 지도자의 모습이지, 나 살겠다고 의원들을 끌고 들어가는 모습은 정말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