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최종 통과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최종 통과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7.0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업부 제공.
사진=산업부 제공.

[뉴스로드] 중소 철강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산업부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354.4억원(국비 923.9억원, 지방비 102.8억원 )을 투입해 해당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대기업 중심의 양적 성장을 도모해왔던 국내 철강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중소 철강사의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획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 '산업공유자산으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올해 하반기 중 각 과제별 상세 기획을 마무리하고 사업운영지원단 구성 등 구체적인 실행에 나설 계획이다. 

산업부 김완기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은 “최근 중소 철강사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가운데, 금번 예타 통과로 중소․중견 철강사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해당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