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차 등 임무 중 교통사고 발생시 법률지원
서울시, 소방차 등 임무 중 교통사고 발생시 법률지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0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자료=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뉴스로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일 “소방차, 헬기, 선박, 드론 등 소방공무원이 현장대응 등의 임무수행 중에 발생하는 교통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소방차량 등 교통사고 대응·수습·법률 지원’(이하 법률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서울소방은 현재 1,013대의 소방자동차와 소방헬기 3대, 구조보트 등 선박 36척, 드론 31대를 운용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연평균 70여만 건 이상의 화재․구조․구급현장에 출동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보험접수 처리한 교통사고는 ’17년 238건, ’18년 300건, ’19년 346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현장출동 약2,000건당 1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3년간 소방공무원에게 직접적인 피해로 이어졌던 교통사고는 구급출동이 119건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출동 47건, 구조출동 16건, 기타출동 18건 등이다.

소방자동차 외에 소방헬기는 ’96년 이후 무사고 비행을 이어가고 있으며, 소방정(선박)의 경우도 인명피해로 이어진 사고는 없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8년 1월부터 소방활동 현장 대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현장민원전담팀을 신설하여 운영해 오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현장민원전담팀 운영 이후 기소된 경우는 없으며, 총 646건의 교통사고 중 불기소 12건, 내사종결 21건 이었으며, 접수된 교통사고 646건 모두 보험처리로 마무리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장 활동 대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현장민원전담팀(119광역수사대)가 24시간 출동대기 하고 있으며,  특히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출동하여 현장 조사 → 피해자 관리→ 법률검토의견서 작성 → 피의자 신문조서 현장 동석 → 변호사선임 등의 지원을 하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소방차 과실로 인한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통해 신속한 피해구제에 나서게 됨으로써 대 시민 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