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재생 분야 10년간 2.8조 원 투자 확정,
제약·바이오·재생 분야 10년간 2.8조 원 투자 확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7.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뉴스로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유망기술 분야에 10년간 2조8000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 사업 계획이 확정됐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국가신약개발사업,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 등 2개 범정부 사업이 국가재정법에 따른 예비타당성조사*(‘19.11월~’20.6월)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국가재정법 제38조에 따라 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의 대규모 국가연구개발 사업에 과학기술적‧정책적‧경제적 타당성을 조사하고 투자 여부를 판단하는 절차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두 사업은 작년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것으로 바이오헬스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우리나라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통해 혁신신약을 개발하여 희귀난치 질환을 극복하고, 제약·의료기기 기술 국산화로 건강 주권을 지키면서 국민 생명·건강보장 강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람 중심 혁신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사업이 원활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