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코로나 애로 겪는 개인채무자 지연배상금 감면
HUG, 코로나 애로 겪는 개인채무자 지연배상금 감면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7.1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HUG’)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채무자의 채무부담 완화 및 재기 지원을 위해 7월 1일부터 연말까지 보증상품별 지연배상금 채무를 40~60% 감면한다고 밝혔다.

이번 채무감면으로 전세보증금반환보증(임대인) 40%(연 5→3%), 전세자금대출특약보증(임차인) 60%(연 5→2%), 주택구입자금보증(분양계약자)은 45%(연 9→5%)의 지연배상금이 감면돼 약 40억원(인당 약 150만원)의 채무상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광 HUG 사장은 “이번 지연배상금 감면 조치가 개인채무자 재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포용적 금융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