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돗물 유충 민원에 "현장 확인 결과 이상무"
서울시 수돗물 유충 민원에 "현장 확인 결과 이상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2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서울 시내에서 수돗물 유충과 관련해 접수된 민원 건에 대해 서울시가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20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민원은 샤워 후 욕실 바닥에서 유충이 발견되었다는 것으로 현재까지는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현재는 상수도사업본부에서 해당 오피스텔의 수돗물을  채수해서 물 속에 깔따구와 같은 유충 및 이물질 등이 있는지 분석중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분석 결과는 20일 오후 4시경 나올 예정이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뒤 서울시 관할 6개의 모든 정수센터와 배수지 등을 7월 16일~17일 이틀간 일제 점검했다. 서울시의 6개 정수센터의 입상활성탄지는 벌레가 침투할 수 없는 구조로 관리되고 있다는게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의 설명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16일~17일 양일간 6개 정수센터 활성탄지의 활성탄을 채취하여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유충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어 "창문 방충망 보완 및 출입구 벌레 유입 차단을 위한 에어커튼 등을 설치하했고, 입상활성탄지 인근 웅덩이를 폐쇄하는 한편 활성탄지 내·외부에 전기트랩을 설치하여 벌레 유입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