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7일 임시공휴일 확정, 문대통령 "귀중한 휴식 됐으면"
8월 17일 임시공휴일 확정, 문대통령 "귀중한 휴식 됐으면"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07.2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오는 8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확정됐다. 정부가 2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의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시공휴일 지정과 관련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짧지만 귀중한 휴식의 시간을 드리고자 한다”라고 배경을 설명하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며 묵묵히 (코로나19를)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작은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택배업계에서도 8월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했다는 따뜻한 소식을 들었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휴식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더욱 바빠진 택배 노동자들이 쉴 수 있는 권리를 짧게라도 누릴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시공휴일이 지정되더라도 편히 쉴 수 없는 분들이 주위에 많다. 방역 현장을 지켜야 하는 분들, 연휴 없이 일해야 하는 분들, 공장 문과 상점 문을 닫을 수 없는 분들에 대한 연대와 배려의 마음 또한 잊지 않는 공휴일이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