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장관, 서산 SK 배터리공장 현장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서산 SK 배터리공장 현장 방문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7.2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3일 에스케이(SK)이노베이션(주) 서산공장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전기차 배터리는 차량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30~40%에 달할 정도의 핵심 부품이며, 국내 배터리 3사는 2020년도 1~5월 배터리 사용량 기준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에스케이이노베이션(주) 서산공장 협력업체 종사자 및 인근 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정부의 전기차 보급정책에 따른 연관산업 파급효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 가능성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열렸다.

조명래 장관은 "세계 각국은 이미 현실로 다가온 미래차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나라도 그린 뉴딜을 통해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고 세계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민관협력을 대폭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보급을 통해 자동차 산업구조의 녹색 전환과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이 전 세계 미래차 시장을 선점하고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이끌 계획이다.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전기·수소차) 보급'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10대 대표과제로 선정됐다. 2025년까지 총 13.4조원(전기차 8조원, 수소차 5.4조원)을 지원하여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누적 기준) 보급과 전기차 급속충전기 1.5만대, 완속충전기 3만대, 수소충전소 450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