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스크 미착용 지하철 '앱 신고제' 도입
서울시, 마스크 미착용 지하철 '앱 신고제' 도입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7.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지만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다툼과 언·폭행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지하철 앱 신고제를 도입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울시는 내달 3일부터 ‘또타지하철’ 앱에 신고기능을 추가해 지하철 내에서 마스크 미착용 승객을 발견한 경우 앱으로 바로 신고할 수 있다. 미착용 승객을 신고하면 위치정보 확인 후 지하철보안관이 즉시 출동해 신속 조치한다. 지하철보안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거나 지하철보안관을 폭행하는 경우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7일부터 한 달 간 대대적인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환승역과 주요 버스정류장 등에서 홍보활동을 벌이고, 지하철 역사·열차, 버스TV, 버스정류소BIT 등 영상매체를 통해 ‘마스크 의무착용’ 홍보·안내를 확대 송출한다.

‘또타지하철’ 앱은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 등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민원신고-신고유형 중 ‘마스크 미착용’을 선택하면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갈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승객 불안을 줄이기 위해 법질서에 따라 엄격하게 조치할 것”이라며 “시민 건강 보호와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시민 신고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