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 13건·백신 2건 국내 임상시험 중"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 13건·백신 2건 국내 임상시험 중"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8.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뉴스로드] 코로나19와 관련, 국내 임상시험은 15건으로 이중 치료제는 13건, 백신은 2건이 진행되고 있다고 식약처가 11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임상시험은 지난 7월 22일 발표 이후 2건이 추가돼 총 20건(치료제 18건, 백신 2건)이다.

국내 제약사가 항암제 신약으로 개발 중인 ‘GX-I7(재조합 인간 인터루킨-7)‘의 약물 재창출을 통해 개발이 진행중이며 제약사 임상 1상 시험이다. 이 중 치료제 임상시험 5건이 종료돼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총 15건(치료제 13건, 백신 2건)이다.

지금까지 개발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는 작용 기전에 따라 크게 ‘항바이러스제’와 ‘면역조절제’로 나뉜다. 항바이러스제는 감염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의약품으로 가장 일반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최근 허가받은 ‘렘데시비르’가 대표적이다.

항바이러스제는 우리 몸속으로 유입된 바이러스의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바이러스를 제거하거나 작용을 약화시킨다.

바이러스의 감염 과정을 살펴보면 ▲사람 몸속으로 유입된 바이러스가 세포 표면에 있는 수용체를 통해 세포 안으로 침투하고 ▲세포 안에서 많은 수의 새로운 바이러스를 만들어내고 ▲새롭게 만들어진 바이러스는 세포 밖으로 다시 나와 다른 세포에 침투하는 동일한 과정을 반복한다.

현재 개발되고 있는 항바이러스제는 이러한 과정 중 바이러스가 세포 안으로 침투하는 경로를 막거나 세포 안에서 유전물질을 만드는 증식과정을 차단함으로써 효과를 나타낸다.

현재 임상시험 중인 알베스코, 레보비르, 피라맥스, 나파모스타트(후탄, CKD-314), 카모스타트(CG-CAM20, DW1248), CT-P59, 인터페론(Rebif) 등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차단할 것으로 예상하는 항바이러스제이다.

면역조절제에는 항염증제와 면역증강제가 있다. 항염증제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발생하는 과도한 면역작용을 조절해 염증반응을 억제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면역반응이 과도하게 일어나면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사이토카인)이 많이 분비되고 ▲염증반응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해 폐 조직 등 정상 세포를 손상시키고 ▲급성호흡곤란증후군으로 이어져 체내 산소부족으로 장기 등이 손상됩니다.

항염증제는 이러한 과도한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물질(사이토카인)을 억제하여 정상 세포의 손상 등을 막는데, 현재 임상시험 중인 ‘바리시티닙, 페로딜정, EC-18, 알베스코’가 해당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임상시험 등 개발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도입을 위해 필요한 품목허가, 특례수입 등에 대한 사항을 지원하고 우리 국민의 치료 기회를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