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 지원' 
NH농협은행-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 지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8.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NH농협은행은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신용보증기금과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은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신규보증, 채무조정, 컨설팅 등을 지원해 경쟁력을 회복시키는 제도다.

대상기업은 총 여신 10억원 이상 100억원 이하인 제조업, 혁신형중소기업, 고용창출기업, 신성장동력산업기업 등으로 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지원한 합산 채권액이 총대출의 50%를 초과하는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은행은 △신규자금 지원 △대출금리 인하(최대 2%p) △대출만기 및 할부금 연장 등을 지원하고, 신보는 △신규보증 지원(보증료율 1%) △기존 보증 전액 만기연장 및 보증료 우대 △경영진단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여신심사부문 장미경 부행장은 “농협은행은 2019년에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를 통해 5230건(2962억원)의 채무조정을 지원해 최우수은행으로 선정된바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더 폭 넓은 지원을 해 나갈 수 있도록 각종 제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