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코로나 피해 고한 사북지역에 금융 지원
신협, 코로나 피해 고한 사북지역에 금융 지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8.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신협중앙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한, 사북지역에 오는 12월 31일까지 초저금리·무담보 대출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고한, 사북 지역은 석탄산업 사양화 이후 ‘폐광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관광산업을 주 생계원으로 발전해 왔으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강원랜드 등 인근 주요 사업장이 전면 휴·폐업함에 따라 지역경기가 악화된 상태다. 이에 신협은 생계가 곤란한 개인과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무이자 ‧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신협 더불어사회나눔지원대출'은 1인당 최고 2천만원 한도로 강원도 고한신협, 사북신협을 통해 올해 12월 31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본래 대출금리는 4% 수준이지만 신협 사회공헌재단이 3%를 지원함에 따라 채무자 부담은 최저 무이자부터 최대 1%의 저금리로 제공되며 대출기간은 1년이다. 신청 시에는 경제적 피해를 입은 피해사실 확인서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이번 '신협 더불어사회나눔지원대출'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한, 사북 지역민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평생 어부바’의 마음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서민금융협동조합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