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승인
교촌에프앤비,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승인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9.1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촌치킨 제공
사진=교촌치킨 제공

 

[뉴스로드] 치킨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교촌치킨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가 10일 상장위원회 심의에서 교촌에프앤비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교촌에프앤비의 상장 도전은 유가증권시장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이라는 타이틀로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교촌은 2018년 3월 상장 추진을 발표하고, 3년 여간 철저하게 상장 준비를 진행했다. 

교촌치킨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약 6억 1,827만원(2018년 기준)으로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등록된 치킨 브랜드 중 가장 높다. 

교촌은 지배구조도 투명하게 개선했다. 비에이치앤바이오, 케이앤피푸드 등 계열사들을 모두 교촌에프앤비 100% 자회사로 둬 대주주 및 제3자의 사익 편취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평가다.

교촌에프앤비는 상장예비심사 승인에 따라 9월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 할 예정이며,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교촌 관계자는 “이번 예비심사 통과로 프랜차이즈 직상장 1호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며, “상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식품외식 그룹으로의 비전 달성과 함께 가맹점과 본사의 동반 성장에 모든 역랑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