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교육과 기후행동, 종교인이 앞장선다
환경교육과 기후행동, 종교인이 앞장선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와 5대 종단이 모여 환경교육과 기후행동 실천을 위한 '종교인 대화마당을 22일 서울 원불교 소태산 기념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환경부와 5대 종교단체가 환경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종단별 환경강좌 개설 등 환경교육 활동사항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실천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방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영상회의로 진행하며, 유튜브 등을 활용한 현장 생중계와 수어통역을 제공하며 종교인뿐만 아니라 국민들도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종교인 대화마당은 1부 개회식과 2부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한 종교인 삶'을 주제로 하는 특별강연 등으로 진행된다.

1부 개회식에서는 △종교인들이 기후위기에 의해 고통을 받고 있는 모든 생명을 위로하는 연출공연(퍼포먼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종교인 선언발표가 있다. 

2부에서는 △ '기후위기 시대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한 종교적 삶'을 주제로 하는 특별강연 △종단별 행동과 실천방안 과제, 사례발표 등이 선보인다.

특히, 이번 종교마당 행사에는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종교인의 실천의지를 담은 '종교인 기후 행동 선언식'이 열린다.

선언식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강우일 주교 등 5대 종단 대표가 참여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5대 종단이 친환경적인 삶의 실천을 다짐하는 기후행동 선언의 취지에 깊이 공감하면서, 이날 종교인부터 시작한 기후행동이 우리 모든 국민에게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