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사라지는 은행 점포, 일자리도 증발
[2020국감] 사라지는 은행 점포, 일자리도 증발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10.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배진교 의원실 제공
자료=배진교 의원실 제공

 

[뉴스로드] 4대 시중은행의 영업점 감소가 지속되면서 이에 따른 일자리 감소도 병행하고 있다. 이같은 추세는 코로나 19 여파로 언택트 시대가 빠르게 전개되면서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시중은행 영업소 통폐합 현황’ 자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의 전국 영업점 수는 2015년 말 3,513개소에서 2020년 8월말 2,964개로 4년 8개월 만에 549개 영업점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등의 여파로 올해 말까지 63개소가 추가로 폐점될 예정이다.

은행별로 보면 하나은행은 853개소에서 610개소로 28.4%에 해당하는 243개의 영업점을 폐점했다. 국민은행은 1,022개소에서 874개소로 148개 영업점, 우리은행은 842개소에서 748개소로 94개 영업점, 신한은행은 796개소에서 732개소로 64개 영업점을 폐점했다. 

지역별로는 서울특별시 281개, 경기도 104개 영업점을 폐쇄한 가운데, 15년 대비 평균 폐점 비율인 15.6% 보다 높은 폐점 비율을 보인 지역은 대전, 대구, 서울, 부산(비율순)순으로 광역자치단체 내 영업점 통폐합을 통한 폐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내 폐쇄한 영업점 중 가장 오래 운영해 온 영업점은 신한은행의 종로3가 영업점으로 1919년 11월1일에 개설해 올해 3월 30일 폐점됐다. 

주목할 점은 영업점 감소가 일자리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7,100개였던 국내 은행 영업점은 올해 6월 말 6,591개로 감소했으며 올 상반기에만 117개 점포가 사라졌다. 4대 시중은행은 2015년 66,865명에서 2020년 8월 59,295명으로 7,570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이와 관련해 배진교 의원은 "시중은행이 이윤만을 우선해 오프라인 서비스를 과도하게 축소해서는 안된다. 금융당국은 은행 영업소 축소로 인해 금융서비스 취약계층에 대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은행지점 폐쇄 영향평가’절차 과정에서 폐점이 예정되는 지역 주민의 의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폐점 확대에 따른 보완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