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금융공공기관 9곳, 남녀 임금 격차 71.3%
[2020 국감] 금융공공기관 9곳, 남녀 임금 격차 71.3%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10.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금융공공기관 9개 기관의 남성대비 여성 임금격차가 71.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개 기관 임원 총 56명 중 여성은 한국자산관리공사 2명에 불과하고, 나머지 8개 공공기관은 여성임원이 전혀 없었다. 

3급이상 고위직급 여성의 비율은 14.9%였으며 평균 근속년수도 남성에 비해 4.9년 짧았다. 남성대비 여성 임금격차가 나는 것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근속년수가 짧고 고위직 비율이 적은 것이 이유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 배진교 정의당 의원이 2019년 기준으로 금융공공기관 9개 기관에 대해 고용현황, 근속, 임금에 대한 성별 격차를 조사한 결과 여성근로자가 차지하는 평균비율은 39.5%였고, 평균 근속년수는 9.5년으로 14.4년인 남성에 비해 4.9년이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 대비 여성 임금격차는 평균 71.3% 수준이었으며, 기관별로 예금보험공사 61.1%, 한국산업은행 65.0%, 한국주택금융공사 68.0%, 중소기업은행 71.0%, 한국예탁결제원 73.0%, 한국자산관리공사 74.0%, 신용보증기금 75.0%, 금융감독원 76.0%, 서민금융진흥원 79.1%였다. 

남성대비 여성 임금격차는 직급과 근속년수와 연계되는데, 9개 금융공공기관중 8개 기관에는 여성임원이 전혀 없었다. 

직급별 여성의 비율을 보면, 상위직급에 해당하는 3급이상 여성은 총 6,012명중 899명으로 14.9%에 불과했다. 기관별로 보면 서민금융진흥원이 37.8%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은행 21.9%, 한국예탁결제원 15.2%, 한국산업은행12.0%, 한국주택금융공사 12.0%, 금융감독원 9.1%, 신용보증기금 6.1%, 한국자산관리공사 6%, 예금보험공사는 3.1%로 가장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남녀간 근속년수 격차를 보면 금융감독원 2.9년, 한국산업은행 4년, 한국자산관리공사 4.5년, 중소기업은행 4.7년, 예금보험공사 6.2년, 한국주택금융공사 6.8년, 한국예탁결제원 7.2년, 신용보증기금이 7.9년으로 차이가 가장 컸다.

여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기간은 한국주택금융공사 6.5년으로 가장 짧고, 중소기업이 12.8년으로 가장 길었다. 예금보험공사의 경우 20년 이상 장기근속을 한 경우에도 남성대비 여성 임금격차는 62%로 나타났다.

배진교 의원은 “출산과 육아가 여성의 경력단절로 이어지고, 그로 인해 사회적 지위조차 저평가 되고 있다”며 “고위직급에 여성비율을 높일 수 있는 관리직 여성비율 목표제, 여성임원할당제 도입 등의 관련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