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눈높이 맞춘 '한화 점자 달력'
시각장애인 눈높이 맞춘 '한화 점자 달력'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11.1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점자달력 제작 20주년을 맞아 한화봉사단 임직원이 점자 전문 출판ㆍ인쇄 사회적 기업인 ‘도서출판 점자’ 직원의 협조를 받아 점자달력 제작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 점자달력 제작 20주년을 맞아 한화봉사단 임직원이 점자 전문 출판ㆍ인쇄 사회적 기업인 ‘도서출판 점자’ 직원의 협조를 받아 점자달력 제작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사진=한화그룹 제공

 

[뉴스로드] 한화그룹은 ‘2021년 한화 점자달력’ 4만부를 제작해 무료로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한화 점자달력’은 지난 2000년부터 시작돼 올해 20년을 맞는다. 한화 봉사단 임직원들이 점자 달력 교육을 받고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첫해인 2000년에는 5천부를 제작했으나 2009년부터는 벽걸이형과 탁상형 두 가지 형태로 구분, 각각 2만 5천부씩 제작해 무료로 제공했다.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들의 호응이 높아 매년 부수가 확대돼 2021년 달력까지 포함하면 누적 발행부수가 약 80만부에 이른다. 이를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 산 높이(8,848m)보다 높다.

제작 20주년을 맞이한 올해는 시각장애인들의 실제 활용도를 반영해 탁상용 3만부, 벽걸이형 1만부를 제작했다. 한화그룹 홈페이지와 한화 점자달력 사무국을 통해 사전 신청한 300여개 시각장애인 관련 기관, 단체 및 개인들에게 12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점자달력은 일반달력과 달리 점자의 손상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판, 인쇄 작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한다.

때문에 한화그룹은 점자 전문 출판ㆍ인쇄 사회적 기업인 ‘도서출판 점자’와 함께 제작하고 있으며, 꼼꼼한 전문가 검수는 물론 실제 사용자인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을 수렴해 제작 과정에 반영하고 있다.

실제로 시각장애인 대상 이용자 의견을 반영해 1급~6급 시각장애인 모두가 점자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달력의 숫자 크기와 농도 등을 보완하는 한편, 절기와 기념일, 음력 날짜까지 점자로 별도 표기하는 등 실제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하고 있다.

한화 점자달력은 시각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어 서로를 이해하고 차별 없는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 점자달력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오늘과 내일이라는 의미를 심어주고 일정 관리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 해줘 한 해를 스스로 계획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