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연말연시 해넘이·해맞이 행사 전면 금지
국립공원, 연말연시 해넘이·해맞이 행사 전면 금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12.2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는 12월 24일부터 1월 3일까지 국립공원내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전면금지 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연말연시 모임·여행을 금지한 방역대책에 따른 것이다. 

그간 국립공원 내에서의 해넘이·해맞이 행사는 지자체 주관으로 개최해 왔다. 과거 해맞이 탐방객 편의 제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입산 시간을 오전 4시에서 오전 2시로 완화해 운영했으나, 이번 방역대책 시행으로 금지 시간에는 오전 7시 이전에 국립공원에 입산할 수 없다. 또한, 12월 31일부터 1월 3일까지 4일간 전 국립공원의 주차장이 폐쇄되고, 오후 3시부터는 탐방로를 폐쇄한다. 폐쇄되는 주차장과 자세한 탐방로 개방시간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http://www.knps.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지역사무소를 통해 관할 지자체에 행사 취소 협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내 출입 제한 조치 위반 시 「자연공원법」 제28조 및 86조에 따라 10만원 이상(1차 10만원, 2차 30만원, 3차 5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국립공원공단은 코로나 19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해 주요 해맞이 장소인 산 정상부, 봉우리, 해변 등 주요 장소를 방역거점으로 정하고 밀집지점에 대한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강화 등을 집중 계도·안내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전국에서 코로나 유행 확산·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어 국립공원에서의 모임·여행에 대한 방역을 강화해 감염확산 억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