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45.% "방과후 돌봄서비스 필요"
학부모 45.% "방과후 돌봄서비스 필요"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12.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방과후 돌봄이 필요하다는 학부모가 증가했다. 희망하는 돌봄 유형은 초등돌봄교실이 가장 많았고, 온종일돌봄이 도움된다는 응답은 95.24%에 달했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2021년도 범정부 온종일돌봄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45.21%는 ‘방과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2020년도 조사의 40.97%보다 4.24% 포인트 증가했다.

조사는 올해 2020년 9월부터 11월까지 이뤄졌다. QR코드나 URL을 활용한 모바일 설문조사로, 유치원 및 어린이집 만5세아 등 예비취학아동의 학부모와 초등학교 1~5학년 학생의 학부모가 응답했다. 응답자는 104만 9천 607명이다.

‘방과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학부모는 57만 5천 48명으로, 54.79%였다. 필요하지 않은 이유(중복응답)는 △가족 내에서 돌봄 가능 56.26%, △방과후 학교 또는 사교육 실시 37.53%, △돌봄서비스 제공시간이 맞지 않음 2.54% 순이었다.

희망하는 돌봄 유형(중복응답)으로는 72.36%가 초등돌봄교실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특히, 1학년 학부모 77.52%, 2학년 76.99%, 3학년 73.11% 등 자녀가 저학년일수록 상대적으로 더 선호했다. 이어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돌봄센터를 선호했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시간(중복응답)에 대해서는 오후 1~5시가 66.32%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17.62%의 오후 5~7시였다. 이 시간대는 4학년 학부모 21.15%, 5학년 학부모 24.97% 등 내년에 고학년 되는 경우일수록 더 많이 응답했다.

‘온종일 돌봄서비스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물음에는 도움된다 취지의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매우 도움 65.50%와 도움 29.75% 등 모두 95.24%였다.

이은주 의원은 “돌봄 필요하다는 학부모가 증가했다. 대다수 학부모는 돌봄이 도움된다고 응답했고,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했다”며, “이번 수요조사 결과와 학생의 행복한 성장을 고려하여 교육부와 관계기관은 초등돌봄을 확충하고 제반 여건을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