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419명, 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가능성
신규 확진 419명, 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가능성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1.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월 1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19명, 해외유입 사례는 32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69,114명(해외유입 5,759명)"이라고 밝혔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28,222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3,821건(확진자 78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42,043건, 신규 확진자는 총 451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143명으로 총 52,552명(76.04%)이 격리해제되어, 현재 15,422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95명, 사망자는 1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140명(치명률 1.65%)이다.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500명대 이하로 감소한 것은 3차 유행 이후 처음이다. 400명대가 1주일 가량 지속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인 일주일 평균 400~500명을 충족돼 거리두기가 현행 2.5단계에서 2단계로 내려질 가능성이 높 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확진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고 있어서 다행이지만 그 이면에는 전국의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눈물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마음이 편치 않다"며 "이분들의 고통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리기 위해 이번 3차 유행을 확실히 제압하는 한 주가 돼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에는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의논하고 결정해야 한다. 감염의 위험이 큰 곳은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담보하되 불합리하거나 실효성이 없는 조치들은 과감히 수정하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