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기금 조성으로 물산업 새싹기업 키운다
사회적 기금 조성으로 물산업 새싹기업 키운다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02.0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함께 물산업 새싹기업의 발굴과 육성을 위한 '사회적 기금 조성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일반 국민들에게 투자금을 받고, 환경부 등 관계기관이 사회적 기금을 조성하여 물산업 관련 새싹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투자금 유형은 '보상(리워드)형'과 '투자형' 2종류로, 보상형은 투자 이후 해당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받는 것이며, 투자형은 해당 기업의 주식이나 채권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물산업 및 그린뉴딜(통합물관리, 물에너지, 스마트시티 포함) 혁신 새싹기업 △사회 전체의 편익 제공을 목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추진하는 사회적 새싹기업 등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1월 26일부터 한 달간 '사회적 기금 조성 지원사업' 누리집(bit.ly/kwaterinnopolis)에서 지원 공고를 내고 희망 기업들을 모집하고 있다. 

지원대상 기업 선발은 서류 및 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며, 선정된 기업은 2월 중순부터 한 달간 기업 설명회 자료 작성과 관련하여 교육을 받는다. 3월 중순부터는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업설명회 및 투자 청약이 시작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관련 기관은 '보상형'으로 선정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여 판로확보를 할 계획이다.

투자형에 투자금을 청약하는 국민은 소득공제가 가능한 형태로 주식이나 채권으로 받을 수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선정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및 판로 지원,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 한국수자원공사 보유기술의 수요 발굴 및 기술이전, 연구소기업 설립·육성 등 기업의 후속 성장을 연계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새싹기업이 원하는 지원을 다각도로 펼치겠다"라며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물산업 육성과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