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조사 대상 1만4000여명"
국토부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조사 대상 1만4000여명"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3.0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일부 직원들이 고양 창릉 신도시 지정 전 땅을 매입했다는 일부 종편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LH는 5일 보도 자료를 통한 입장문에서 “창릉신도시 전체 토지소유자와 LH 직원명부를 확인한 결과 LH 직원은 없다”며 “JTBC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JTBC는 창릉신도시 지정 전 LH직원 2명이 땅을 구입했고, 이들은 각각 경기지역본부 및 인천지역본부 소속 직원 각 1명이라고 보도했다. 

LH는 광명 시흥 신도시에 대한 직원들의 매입 사실이 시민 단체를 통해 논란이 일자 다른 3기 신도시에 대한 직원들의 토지 소유 여부도 확인 중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조사 대상이 최소 1만4000명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5일 자료를 내고 "국토부는 본부 및 지방청 공무원 약 4000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약 만 여명이 조사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자체(유관부서), 지방 주택도시공사 직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하면 정확한 추산은 어려우나 수 만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수만명의 조사대상자 중 위법행위가 의심되는 자를 우선적으로 선별하고 사법조치가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