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정보 알리미 ‘국민비서’ 잘 활용하려면?
행정정보 알리미 ‘국민비서’ 잘 활용하려면?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3.2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비서 서비스 예시 / 사진=행정안전부

[뉴스로드] 행정안전부는 이달 말부터 국민비서를 도입할 계획이다. 국민비서는 모바일앱을 통해 각종 행정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다.

국민비서 서비스가 시작되면 국민들은 ▲건강 ▲교육 ▲교통 ▲병역 등 4개 분야에서 ‘운전면허 적성검사’ ‘민방위 교육’ ‘국가장학금’ ‘교통 과태료·범칙금’ ‘건강검진’ 등 9종의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하반기부터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예약 현황도 제공한다.

정부는 본래 각종 행정정보를 주로 해당 웹사이트·이메일 등으로 보내 왔다. 그러나 통신 생활의 중심이 포털사이트·메신저로 이동하면서, 국민들이 이 밖의 경로로 전달되는 공공 혜택이나 정보를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국민비서 도입 이후에는 이러한 불편이 개선될 전망이다. 국민비서는 이용자 수가 많아 ‘국민앱’으로 꼽히는 네이버·카카오톡·토스·문자메시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국민비서에서 제공 예정인 행정정보 종류와 수요 규모 / 표=행정안전부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서비스가 시작된 뒤 민원·정책 종합포털인 ‘정부24’에 접속해 안내를 신청하면 된다. 수신을 원하는 앱과 받아보고 싶은 정보를 체크하는 것으로 설정을 마칠 수 있다.

국민비서에서는 단순히 행정정보를 안내 받는 것뿐 아니라, 일부 민원도 앱 내에서 해결 가능하다. 예를 들어 교통 과태료 알림을 받았다면, 메시지에서 ‘납부하기’ 버튼을 눌러 바로 납부할 수 있다.

정부는 행정 정보 종류를 연내 30종, 내년에도 30종 추가해 총 69종을 제공할 방침이다.

국민비서 서비스 예시 / 사진=행정안전부

정부는 국민비서와 함께 챗봇 ‘범정부 민원상담 365’도 연내 서비스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국민비서와 달리 이 서비스에서는 국민들이 궁금한 사안에 대해 질문하고 답변을 들을 수 있다. 또한 공공기관별 챗봇을 통합해, 여러 분야 민원을 한 곳에서 처리한다.

범정부 민원상담 365는 상담 업무가 필요한 ‘경찰 민원’ ‘통관 민원’ ‘자연휴양림 민원’ 등에서 활용된다. 기존 콜센터와 달리 시간 제약 없이 서비스되기 때문에 민원 대기시간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범정부 민원상담 365는 활용도가 다소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챗봇은 고객센터 Q&A 내용을 학습한 수준에 그쳐, 복잡한 질문에는 대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예산이 약 27억 원 편성됐지만, 14억 원이 투입된 국민비서보다 효용이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정부는 매년 모바일앱 구축 사업에서 ‘전시행정’이라는 지적을 숱하게 받고 있어, 앱 실용성 확보에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은 지난 10일 네이버,카카오,비바리퍼블리카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자리에서 “공적마스크 재고 안내,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급 등과 같이, 정부는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업은 이를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함으로써 코로나19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간 경험이 있다”며 “국민비서가 정부와 기업의 협력으로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혁신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