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분야 국가의제 개발, 민·관 합동 학술회 개최
물 분야 국가의제 개발, 민·관 합동 학술회 개최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4.0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는 한국물포럼과 4월 8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물 분야 국가 대표 의제 설정을 위한 '물 분야 대표 의제 개발 학술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는 물관리 일원화 이후 물 분야 국제협력 활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체계적이고 일관적인 국제협력 추진전략 및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다. 

학술회는 환경부와 한국물포럼이 2020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물 분야 국제협력 정기협의체운영 사업' 중 하나로, 스마트 기술 등 우리나라 물 분야의 강점을 반영해 대표 의제를 도출한다. 

곽결호 한국물포럼 총재,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등 시민사회, 학계, 정부 및 공공기관 등 민·관 대표 전문가 60여 명이 참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 및 심도 있는 논의를 펼친다.

이번 학술회는 물 분야 국제협력 대표 의제 개발 배경, 그간 전문가 토론회 등에서 논의했던 경과와 활용방안 등을 설명한다. 이어지는 6개 분과 토론에서는 수자원 확보 및 물 재해 등 6개 분야의 중점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6개 분야는 수자원 확보 및 물 재해 / 상하수도 및 산업용수 / 수질관리 및 수생태 / 농업용수 및 지하수 / 통합 물관리 및 재이용 / 핵심공통주제(거버넌스, 역량증진, 재원확보,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 등)이다.

논의 과정에서 통합 물관리, 탄소중립 등의 물 정책을 비롯해 스마트 상·하수도 기술 등 우리나라 물 분야의 강점을 반영할 계획이다. 도출된 6개 분야별 중점과제들은 앞으로 전문가 토론회 등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국가 대표의제로 확정될 예정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행사는 물 분야 최초로 모든 이해 당사자의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국가 대표의제를 도출해가는 과정을 만들어낸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앞으로 물 분야 기관 및 전문가들의 국제협력 활동에 이번에 도출될 대표의제가 도움을 주고, 이를 통해 국제협력의 목표가 제시되어 국가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 물산업의 해외진출 확대까지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