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중소기업중앙회, 화학사고 예방 위해 맞손
환경부-중소기업중앙회, 화학사고 예방 위해 맞손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4.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는 28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21년도 제1차 환경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민관이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환경정책위원회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주관하고, 인천서부환경사업협동조합, 한국염료안료공업협동조합, 한국표면처리공업협동조합 등 민간 23개 조합이 참여하는 협의체로 올해 신설되었다.

환경정책위원회는 민간 기업인 조합의 위원들이 참여하여 환경규제 등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첫 회의에는 환경부 관계자도 참석하여 화학사고 예방 등을 함께 논의했다.

환경부는 이날 회의에서 올해 발생한 화학사고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소개하고, 사업장 사고 원인의 절반이 밸브, 플랜지, 스위치 등의 관리 부주의 때문에 발생했다는 점을 설명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발생한 사업장 화학사고 14건을 분석한 결과, 사고 사례의 50%인 7건이 밸브, 플랜지, 스위치를 조작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중기중앙회 회원사들을 상대로 '밸프스 안전활동' 등에 대한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환경부는  또 화학물질관리법의 무료 상담, 시설 자금 융자 지원 등 기존 지원 제도와 별도로. 시설 개선이 필요한 노후 영세 사업장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손삼기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화학사고가 발생하면 돌이킬 수 없는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화학사고 예방 활동을 기업 경영의 필수 조치로 규정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