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말 시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연장될까
'2021년 말 시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연장될까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05.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년9개월만에 누적 가입자가 42만명, 예금액은 1조5천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018년 7월 시작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가입자는 42만7491명, 누적금액은 1조5353억6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은 2018년 정부의 주거복지 로드맵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 청년 특화형 청약통장으로서 목돈 마련까지 도와주기 위해 신설됐다.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청약 기능과 소득공제 혜택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10년간 연 최대 3.3%의 금리와 이자소득 비과세 혜택을 제공한다. 당초 만 19~29세를 대상으로 했으나 2019년 1월부터는 만 34세까지 넓혔다. 다만 연소득 3천만원 이하의 근로소득, 2천만원 이하의 종합소득 등 소득제한을 두고 있다. 

신규 가입자는 시행 첫해인 2018년(7월 이후) 11만7천164명에서 2019년 15만5천935명, 작년 15만8519명에 이어 올해는 3월까지 3만5305명으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누적금액은 2019년 4월 5019억9100만원으로 5천억원을 넘겼고 작년 5월 1조90억8600만원으로 1조원을 돌파했으며 올해 3월 1조 5천억원을 돌파했다. 

이 상품은 주택도시기금의 재무 건전성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 31일까지만 가입하는 일몰제로 운영됐지만 최근 홍남기 경제 부총리가 청년 주거복지의 주요 정책 수단으로 이 통장을 소개한 만큼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