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이용자 급증, 교통사고도 매년 2배 증가
공유킥보드 이용자 급증, 교통사고도 매년 2배 증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5.2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상반기 공유킥보드 앱 설치 상승률. / 사진=NHN데이터

[뉴스로드] 공유킥보드 시장이 매년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킥보드, 20대 연령층 대표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

NHN데이터는 2021년 상반기 앱 트렌드 리포트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모바일기기 3100만 대의 데이터를 토대로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4월 기준) 성장폭이 가장 컸던 분야는 ‘공유킥보드’였다. 공유킥보드는 업체가 보유한 전동킥보드를 앱으로 대여하는 서비스다. 단기 렌터카와 유사한 계약 구조다.

주요 공유킥보드업체인 라임·킥고잉·씽씽의 상반기(4월 기준) 앱 다운로드 건수 증가율은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대비 각각 31·25·52%였다.

연령별 이용자 비중을 살펴보면 20대가 51%로 공유킥보드앱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다음은 30대(28%), 40대(14%), 10대 이하(4%), 50대(2%), 60대 이상(1%)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이용자가 80%로 압도적이었다.

공유킥보드 성장률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이유는 ▲대중교통 대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퍼스널 모빌리티’ ▲근거리 이동 특화 등 장점이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NHN데이터는 “대중교통 대비 타인과의 접촉은 줄이면서 신속한 근거리 이동이 가능해 수요 상승을 견인했다”며 “공유킥보드는 20대 연령층의 대중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과속’ ‘헬멧 미착용’ 등 이용자 안전불감증 여전

퍼스널모빌리티산업협의회는 25일 규제 완화를 촉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 사진=코리아스타트업포럼

공유킥보드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곳곳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나 길거리 미관 문제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등 퍼스널모빌리티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017년 117건,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지난해 897건으로 매년 약 2배씩 증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10% 안팎은 사망사고로 나타났다.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의 원인은 ‘과속’과 ‘헬멧 미착용’이 대표적이다. 현행 도로교통법에서는 전동킥보드 속도가 시속 25km를 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자전거 속도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낮은 속도가 불편하다”는 이유로 불법개조가 성행하고 있다. 오토바이나 자동차처럼 번호판을 부착하지 않아도 돼 단속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하는 것이다.

헬멧 미착용 문제도 논란이다. 국회는 이 같은 심각성을 인지하고 헬멧 착용을 의무화하고 준수하지 않을 시 범칙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추진한 바 있다. 해당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지난 13일부터 적용돼 문제가 해소될지 주목된다,

공유킥보드업계는 안전문제가 공유킥보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므로, 과한 규제라고 지적한다. 

퍼스널모빌리티산업협의회는 25일 간담회를 통해 “개정 도로교통법 적용 이후 공유킥보드 이용률이 업체별로 50~60% 감소했다”고 주장하면서 헬멧 착용 의무 및 속도 제한 등 규제 완화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