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력해 환경감시용 무인기 활용도 높인다
민관 협력해 환경감시용 무인기 활용도 높인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7.2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는 환경감시용 무인기(드론)의 활용도를 개선하기 위해 민간드론협회와 국립환경과학원, 8개 유역(지방)환경청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민관 협력체계는 여름철 오존 취약 시기(7월 26일~8월 31일)를 맞아 공공기관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감시를 위한 무인기의 활용을 개선하기 위해 민·관 전문가들이 힘을 모은 것이다.

오존(O3)은 대기 중에 이산화질소(NO2)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존재할 때, 여름철 햇빛이 강할 때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된다.

환경부는 유역 환경청 내에 무인기 '민·관 협력운용팀'을 편성하여, 산업단지 및 주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사업장을 점검한다. 

민간 조종사가 환경감시용 무인기 비행조종을 전담하고, 환경청 담당자가 측정자료 분석과 이동식 측정차량 운영, 오염물질 배출 의심사업장 단속을 총괄하도록 역할을 분담하여 사업장 감시 및 점검을 수행한다.

국립환경과학원과 8개 유역환경청은 국내 주요 석유화학 산업단지가 위치한 울산지역을 대상으로 7월 26일~8월 6일 2주간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유역환경청별 관할지역 주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8월 7~31일까지 점검한다. 

2018년 기준 울산 지역의 화학물질 배출량은 전국 화학물질 배출량의 14.5%에 달한다.

민간드론협회에서는 무인기 고장 예방을 위해 기체, 조종기, 통신장비 등을 점검하고, 지방(유역)환경청 무인기 담당자의 조종 숙련도를 높이기 위한 현장 교육을 실시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무인기 운영 민·관협력체계' 운영결과를 평가하여 올해 12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에 무인기를 활용한 미세먼지 사업장 지도·단속 효율성을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