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립유치원 늘었지만 취원율 저조
국공립유치원 늘었지만 취원율 저조
  • 배민형 기자
  • 승인 2021.08.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스로드
그래픽=뉴스로드

 

[뉴스로드] 2018년 사립유치원 논란 이후 교육부가 국공립유치원 40% 조기 달성을 추진하고 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하고 있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최근에 받은 교육부의 국공립유치원 확충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2천 352학급을 확충했다. 2018년 501학급, 2019년 966학급, 2020년 885학급이다. 2018년은 목표를 달성했고, 2019년은 목표에 이르지 못했다. 2020년은 목표 600학급을 147.5% 초과 달성했다.

전체적으로 2천 352학급 확충해 올해 2021년까지 목표 2천 600학급 이상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는 올해 500학급을 예상하고 있다.

학급수에 비해 취원율은 다소 부진하다. 매입형과 공영형 포함 국공립유치원에 취원한 비율은 2019년 28.5%로, 목표 29%에 미치지 못했다. 2020년에도 취원율 29.8%로, 목표 34%에 이르지 못했다. 학급은 목표 이상인데, 취원율은 목표 미달이다. 국공립유치원을 찾는 학생이 적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시도별 취원율 현황을 보면 대전이 가장 저조하다. 2017년 19.0%에서 2020년 19.7%로 0.7% 포인트 증가에 그쳤다. 전국적으로, 또한 여건 비슷한 다른 광역시와 다소 차이를 보인다.(그래픽=배민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