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생태학의 융합, 2021 국립생태원 포럼
인공지능과 생태학의 융합, 2021 국립생태원 포럼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09.1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립생태원은 9월 9일 오전 9시 30분부터 충남 서천군에 위치한 국립생태원 대강당에서 '인공지능과 생태학의 융합'을 주제로 '2021 국립생태원 포럼'을 개최한다. 

국립생태원 포럼은 국립생태원의 대표적인 학술회이며, 국가 생태연구·정책, 국민 참여 연구, 국제 생태연구 교류 등을 주제로 2015년 2월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은 기후위기 등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래 생태학의 역할과 인공지능의 기술 활용 가능성을 조망한다.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자연생태계의 변화 예측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기·전자공학, 생태학, 미래학 등 다양한 전문가 10인이 강연자와 토론자로 참여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번 포럼은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행사 현황을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포럼은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의 개회사로 시작하여 '인공지능은 생태학의 미래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를 주제로 5개의 주제 강연 발표와 종합 토론으로 이뤄진다.

5개 주제 강연은 △김광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교수의 '인공지능의 개황', △함유근 전남대학교 교수의 '기후변화 및 생태교란의 원인 예측', △주덕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박사와 원용진 이화여자대학교 교수의 '생물형태인지 및 미래생태연구교육', △황요섭 씨랩(CiLab) 대표이사의 '무선센서네트워크', △이상희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의 '가상현실과 미래생태 예측'이다.

종합 토론은 박성원 국회미래연구원 연구위원 등 토론자들이 '인공지능의 발전과 미래생태학 연구방안'을 주제로 미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생태적 접근방안과 함께 인공지능 기술의 기여와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국립생태원은 기후변화와 질병 등 미래사회의 쟁점에 대응하기 위해 생태학과 인공지능 융합기술 관련 분야의 집단지성을 활용하여 기관의 생태연구를 심화하고 국민의 인식을 증진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포럼이 미래생태학의 역할과 인공지능 기술의 응용 가능성에 대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