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친환경 배송 박스’ 도입
이니스프리, ‘친환경 배송 박스’ 도입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09.2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이니스프리 제공
이미지=이니스프리 제공

 

[뉴스로드] ‘이니스프리’는 재활용이 용이한 배송 박스와 포장재를 사용한 새로운 배송 패키지를 도입했다. 

제품을 보호하기 위한 완충재, 테이프와 같은 부자재부터 포장 박스까지 모두 종이 소재로 전면 교체해 플라스틱 사용을 연간 약 4.7톤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배송 박스는 종이 사용 자체가 환경에 주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국제삼림관리협의회}의 인증을 받은 재사용 폐지를 사용해 제조했다. 

또한 플라스틱이나 비닐 소재의 테이프, 에어캡을 대신해 종이로 이루어진 완충재를 사용해 재활용이 보다 쉬워졌다. 테이프와 운송장을 제거한 후 일괄 종이류로 분리배출해 한꺼번에 폐기할 수 있어 소비자 편의성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