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 의결, 핵심 내용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 의결, 핵심 내용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10.1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정부가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했다.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18일 제2차 전체회의를 열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안’을 심의·의결했다. 해당 안건은 27일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2050 탄소중립안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6.3%에서 40%로 대폭 상향하고 석탄발전을 중단하는 안을 담고 있다. 전기·열 생산에 소요되는 탄소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석탄발전을 중단해야하는데 관련 산업의 타격이 예상된다.

구체적으로, 철강 공정에서 수소환원제철 방식을 도입하고, 시멘트·석유·화학·정유 과정에 투입되는 화석 연·원료를 재생 연·원료로 전환해야 한다.

건물/수송 부문에서는 건축물의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무공해차 보급을 최소 85% 이상으로 확대하고, 농축수산 부문에서는 화학비료 저감, 영농법 개선, 저탄소‧무탄소 어선 보급 등을 통해 온실가스 발생을 최소화해야 한다.

탄소중립위원회는 폐기물 감량, 청정에너지원으로 수전해수소(그린수소) 활용 확대, 산림·해양·하천 등 흡수원 조성,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활용(CCUS) 기술 상용화 등을 통해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체회의 심의·의결 과정에서 “탄소중립은 우리 경제·사회 전 부문의 구조적 전환을 수반하는 어려운 과제이지만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피할 수 없는 길,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우리 산업과 에너지 구조를 저탄소 경제 체제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혁신의 기회로 탄소중립과정에서 수소경제 등 유망산업 육성, 순환경제 활성화 등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로드 홍성호 기자newko11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