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분말식품 일부서 쇳가루 검출 '안전기준 초과'
건강분말식품 일부서 쇳가루 검출 '안전기준 초과'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11.12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건강분말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금속성 이물이 혼입된 것으로 확인돼 주의가 필요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온라인 쇼핑몰에서 유통‧판매되는 건강분말식품 40개 제품(새싹보리 12개, 여주 8개, 울금⋅강황 8개, 비트 6개, 새싹귀리 6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실태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건강분말 식품은 제조하는 과정에서 금속 재질의 롤밀⋅칼날 등의 마찰 등으로 쇳가루가 식품 내에 혼입될 수 있어 철저한 품질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조사대상 40개 중 12개 제품(30.0%)에서 안전기준(10.0mg/kg 미만)을 최대 22배(최소 18.95 ~ 최대 226.76mg/kg) 초과하는 금속성 이물이 검출됐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또한, 조사대상 40개 중 20개 제품은 온라인 판매페이지에 금속성 이물 안전기준에 적합하다는 시험성적서를 게시하고 있었으나, 오히려 미게시 제품보다 부적합률이 높아 신뢰하기 어려웠다.

건강분말 식품 내에 금속성 이물의 혼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분쇄 전 원료(농산물) 자체를 충분히 세척하고 분쇄 이후에는 충분한 자력을 가진 자석봉을이용해 금속성 이물을 제거하는 등 사업자들의 지속적인 품질관리 노력이 필요하다.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에서유통되는 식품은 관련 기준에 따라 제품명, 식품유형, 유통기한 등을 표시해야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40개 중 6개 제품(15.0%)은 동 기준에 따른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자에게 ▲금속성 이물기준을 초과한 제품의 자발적 회수, ▲제조공정 및 표시 개선을 권고했고,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건강분말 식품에 대한 안전 및 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뉴스로드 박혜림 기자newsroad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