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지궤도 환경위성 정확도, 국제 평가받는다
韓 정지궤도 환경위성 정확도, 국제 평가받는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11.2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환경부 제공
자료=환경부 제공

 

[뉴스로드] 우리나라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정확도가 국제학술회의에서 평가를 받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월 22일부터 23일까지 국내외 위성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12차 환경위성 국제 학술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한다. 

이 국제 학술회의는 환경위성 사업이 시작된 2010년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열렸으며, △미국항공우주국 △유럽우주국 △벨기에 왕립항공우주연구원 △네덜란드 왕립 기상연구원 등 위성 분야 최고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하는 행사이다.

또한 우리나라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에 이어 발사를 준비 중인 미국의 정지궤도 환경위성(TEMPO, 2022년)과 유럽의 정지궤도 환경위성(Sentinel-4, 2024년) 전문가 등도 참여한다.

이번 국제 학술회의에서는 국립환경과학원이 올해 공개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 영상 총 14종의 정확도를 평가하고 개선방안, 환경위성 활용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내외 위성 전문가들은 올해 11월 5일부터 공개하고 있는 환경위성 자료를 활용한 에어로졸 이동량뿐 아니라 재난 대응, 지상 미세먼지(PM10, PM2.5)로의 변환기술 개발 등 환경위성 활용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도 의견을 나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위성 활용 극대화를 위해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 한국 국제협력단(KOICA), 유엔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가 공동으로 진행 중인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사업 등에 대해서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환경위성 검증·개선 및 아시아 대기질 감시를 위해 13개국에 지상원격 플랫폼을 구축하고, 환경위성 자료 공유를 통해 아시아 대기질 협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아시아 각국에 고농도 대기오염물질 상시 배출지역에 대한 자료를 제공하여 아시아 각국의 대기질 개선정책을 지원하고, 개발이 완료된 환경위성 활용기술 또한 아시아 각국에 적용될 예정이다.  

정은해 환경부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국제 학술회의는 우리나라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정확도 향상을 위한 국제적인 평가를 받는 자리"라며, "향후 환경위성 활용 확대의 기준점으로 삼아 아시아 대기오염 및 기후변화 대응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로드 홍성호 기자newko11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