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건축자재에서 PVC 추출 기술 개발
폐 건축자재에서 PVC 추출 기술 개발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12.0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X하우시스 제공
사진=LX하우시스 제공

 

[뉴스로드] LX하우시스가 폐 PVC(폴리염화비닐, Polyvinyl Chloride) 창호 및 바닥재에서 PVC를 추출해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PVC를 원료로 한 건축자재에서 각종 첨가제를 제거하고 고순도의 PVC를 회수하는 기술로, 그 동안 기술적인 한계로 어려움을 겪었던 폐 건축자재 속 PVC 원료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PVC는 각종 건축자재, 건축용 파이프, 전선 피복 등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는 범용 고분자 물질 중의 하나이다.

그러나 PVC 고분자 속에 포함된 염소 성분으로 인해 화학적·열적 재사용 제한 및 PVC 가공시 추가되는 각종 첨가제 제거의 어려움 등의 문제로 PVC 고분자 자체로 회수뙈 재활용이 되지는 않고 있다. 대신 폐 건축자재를 분쇄해 스크럽 형태로 기존 제품 제조 시 혼합 투입하는 방식으로 재활용이 이뤄져 왔었다.

이에 전세계적으로 폐 PVC 가공제품에서 PVC 원료를 추출해 재활용 하고자 하는 기술 개발 노력이 이어지고 있으며, LX하우시스가 이번에 국내 최초로 해당 기술 개발에 성공하게 됐다.

LX하우시스는 독자 기술인 ‘선택적 매칭 제거 기술(Selective Matching Elimination Technology, SMET)’을 활용, PVC 창호 및 바닥재 제조시 포함되는 가소제, 안정제 등 다양한 첨가제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버진(Virgin) PVC와 물성이 동등한 수준의 고순도 재생 PVC(recycled PVC, rPVC)를 추출할 수 있게 됐다.

LX하우시스의 기술로 회수된 재생 PVC는 새로운 창호 및 바닥재 제품 제조에 직접 사용해도 제품 특성이 저하되지 않고, 자체 테스트 결과 각종 환경기준에서 정하는 중금속 및 프탈레이트 가소제 함유량 기준치 등에서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 건축자재에서 추출한 재생 PVC를 건축자재 말고도 다른 PVC 가공제품에 똑같이 사용할 수 있어 국내 재생 PVC 사용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LX하우시스는 현재 SMET 기술을 활용한 ‘재생 폴리염화비닐의 제조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다.
 

뉴스로드 박혜림 기자newsroad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